21C Gadget

Fiftythree Pencil

아날로그가 되고싶은 아날로그.

아이패드 프로가 출시됬다. 애플펜슬도 함께 출시됬다. 필기감이 종이에 쓰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고 한다. 실제로도 써보니 정말 그랬다. 그리고 한 달 뒤, 나는 뜬금없이 53 Pencil 을 구입했다. Walnut 원목을 깎아 만든 그 특유의 감성을 잊을 수 없어서이다. 그 만큼 53 Pencil은 한 눈에 보기에도 ‘예쁘다’. 또 손에 잡히는 감촉이 스타일러스들 중 가장 좋다. 진짜 연필을 들고 빈 종이를 채워가는 느낌. 단 손에 닿는 감촉까지일 뿐이다. 필기감은 애플펜슬에 전혀 비할 바가 못되는데, 뭉툭하고 두터운 팁으로 인해 작은 글씨는 포기하는 것이 좋겠다.(그럼에도 ‘Noteshelf’ 앱의 확대 기능을 통해 필기를 아주 잘 하고있다. 인간은 역시 적응의 동물이다?)

 

 

Summary
Rating ★★★☆☆
Pros
  • 월넛 재질의 감촉
  • Fiftythree만의 디자인
  • iPad에 착 달라붙는 자석
  • 충전은 생각날 때 가끔
Cons
  • 훌륭한 디자인을 깎아먹는 마감
  • 볼펜보다는 크레파스에 가까운 필기감
  • 의심이 드는 펜팁 내구성
  • 국내 미출시 제품
Comment 아날로그가 되고싶은 아날로그.
Specs
Size 138 x 15.6 x 8.5(mm)
Weight 26g
Connect Bluetooth LE(저전력)
Function Walnut 원목 하우징
마그네틱 스냅
팜 리젝션
뒷면 지우개 팁
Tags

Leave a Comment